기사 (전체 2,70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포토뉴스] [포토] 정의용 수석대북특사 일행 1박2일 평양 방문 귀국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정의용 수석대북특사(국가안보실장)가 평양 방문 뒤 귀국해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대통령 특사단은 1박2일 동안 평양을 방문하고 조금 전 돌아왔다고 청와대에서 보고했다.방북 기간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4시간 이상을 함
조현상 기자   2018-03-07
[포토뉴스] [포토]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이방카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이방카 트럼프, 국회의장 등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했다.
조현상 기자   2018-02-26
[포토뉴스] [포토] 이방카, 김정숙 여사와 평창올림픽 스노보드 경기 관람과 셀카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미 백악관 선임고문이 2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 센터에서 스노보드 남자 빅에어 결승전을 관람하면서 김정숙 여사와 셀카촬영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
조현상 기자   2018-02-26
[포토뉴스] [포토] 트럼프, 文대통령에 자필문구 담긴 사진 선물 보내와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청와대는 지난 23일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1일 국빈 방한 기간 중 미국 측 전속사진사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2차례에 걸쳐 보내왔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7일 한미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과
조현상 기자   2018-02-26
[포토뉴스] [포토] 문 대통령, 이방카와 만찬.."정상급 예우“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올림픽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방한한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청와대에서 23일 만찬회동을 했다.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상춘재는 주요 외빈을 맞는 장소로 이방카 보좌관을 정상급으로 예우하겠다는 뜻이라고
조현상 기자   2018-02-26
[포토뉴스] 한국 여자 컬링 일본누르고, 거침없이 결승 진출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누가 컬링을 지루한 종목이라고 했나, 한국 여자 컬링이 일본을 누르고 결승전에 진출하자 온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컬링 여자 준결승전에선 손에 땀이 마를 새가 없이 접전이 이어졌다. 한일전인데다 결승 진출이 달려
조현상 기자   2018-02-24
[포토뉴스] [포토] 스키타고, 평창동계올림픽을 즐겼던 세계 정상들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 스키타고, 시장 가고, 한복을 체험하고, 기념품을 구입하는 등. 평창과 한국의 다양한 면모를 즐기는 세계 정상들의 모습에서 친근하고 편안해 보일정도다. 이들을 수행하는 외교부 담당자들에 따르면 평창에 온
조현상 기자   2018-02-18
[포토뉴스] [포토] '눈보라를 일으키며 달려 달려!' Aleksander Aamodt Kilde 선수의 활강
[에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정선 알파인 경기장에서 펼쳐진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남자 활강에 선수들이 Aleksander Aamodt Kilde가 설원을 멋지게 내려오고 있다. (Photo by Ryan Pierse/The Koea news I
조현상 기자   2018-02-18
[포토뉴스] 윤성빈, ‘황금개띠의 해’ 한국 썰매 종목 최초 금메달 주인공 되다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스칼레톤”, 즉 설매 종목에서 ‘개띠’ 윤성빈(강원도청)이 무술년(戊戌年)은 진짜 ‘황금개띠의 해’를 장식하면서 이 종목 최초 금메달을 목에 걸며 화려한 평창동계올림픽을 장식했다.1,2,3전에서 앞도적인 선두를 질주하던
조현상 기자   2018-02-16
[포토뉴스] [포토] 평창 올림픽 성공 기원 대형 한지에 오륜마크 및 평창 붓글씨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한국서예퍼포먼스협회 소속 서예인들이 평창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붓글씨를 쓰고 있다.
조현상 기자   2018-02-15
[포토뉴스] [포토] 문재인, 김여정과 삼지연 관현악단 서울공연 관람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저녁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서울에서 열리는 삼지연관현안단의 공연을 함께 관람했다.이날 공연에는 김여정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현상 기자   2018-02-14
[포토뉴스] [포토] 문재인 대통령, 김영남 위원장과 김여정, 남북단일팀 하키경기 관람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 김영남,김여정등이 함께 자리해 남북 선수들을 응원했다.
조현상 기자   2018-02-13
[포토뉴스] [포토] 문재인 대통령, 김영남 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 접견 및 오찬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를 찾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접견한 뒤 자리를 옮겨 오찬을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조현상 기자   2018-02-13
[포토뉴스] [포토]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백두혈통 김정은 여동생 참석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대표단 단원으로 방남해 9일 개막식에 참석했다.
조현상 기자   2018-02-13
[포토뉴스] [포토] 김여정·김영남 등 북측 고위급 대표단 인천공항 도착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을 포함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지난 9일 전용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모습 / 사진 청와대
조현상 기자   2018-02-13
[포토뉴스] [포토] 전세계가 주목한 '평창올림픽 개막식'…케이팝 드론, 더 이상 조용한 나라아니다.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전 세계인의 스포츠와 문화가 함께 하는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더 이상 조용한 아침의 나라가 아닌 웅비하는 한구의 현재를 보여줌으로써 전 세계 외신의 보도로 전세계인의 주목을 받았다.개막식은 화려한 볼거리
조현상 기자   2018-02-10
[포토뉴스] 국가대표 공군 블랙이글스, 싱가포르 하늘에서 전 세계인을 감동시켜!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국산 초음속 항공기 T-50을 활용하는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제53특수비행전대)가 2018 국제 싱가포르 에어쇼 개막일 6일(화), 고난도의 공중기동을 선보여 전 세계에서 온 수만명의 관람객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블
조현상 기자   2018-02-06
[포토뉴스] [포토] 정 의장, 평창올림픽 진천선수촌, 4개 세계대회 유치, 명실상부 스포츠 강국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과 일행이 평창올림픽 참가 선수들을 포함한 국가대표 선수들이 훈련 중인 진천선수촌을 격려 방문했다. 대한체육회 임직원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트레이닝센터와 메디컬센터 등을 둘러보며 선수들을 격려했다.정 의
조현상 기자   2018-02-04
[포토뉴스] 美 CNN, 한국의 숨은 매력 소개한 “데스티네이션 코리아: 강원도” 전 세계 방영
- 평창 동계올림픽 앞두고 강원도 집중 조명 스페셜 프로그램 3일 방송- 월정사 템플스테이, 춘천 닭갈비, 평창 송어축제 등 다양한 즐길거리 소개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미국 뉴스 전문채널 CNN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대한
조현상 기자   2018-02-03
[포토뉴스] [포토] 국회참관셔틀 사랑e카로 교체 및 국회캐릭터 포토존 설치
[엠파워뉴스] 조현상 기자 = 국회참관셔틀 사랑e카로 교체되어 1일 운행에 들어갔다. 함께 국회캐릭터 포토존 설치되어 방문객을 맞는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국회참관셔틀 교체 및 국회캐릭터 포토존 설치 기념행사」에 참석
조현상 기자   2018-02-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33 (여의도동)  |  대표전화 : 02-783-0018  |  팩스 : 02-780-019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7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철규  |  영산사이버센터
Copyright © 2013 엠파워뉴스. All rights reserved.